카드사 빅데이터 사업 실익 있나..고비용 저수익 서비스 논란

송현섭 기자 승인 2019.06.12 11:31 의견 0
금융위원회 최종구 위원장 주재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한 카드사 CEO들 (자료=금융위원회)

[한국정경신문=송현섭 기자] 막대한 비용이 드는 신용카드업계의 빅데이터 사업투자를 둘러싼 논란이 한창이다. 쟁점은 빅데이터 사업으로 얼마나 수익을 올릴 수 있느냐는 것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가 지난 4월 신용카드사들의 빅데이터 사업을 허용해 투자 러시로 이어지고 있다. KB국민카드에서 1000억원을 들여 오는 9월 오픈할 차세대 IT시스템 'KB국민 Keasy'가 대표적이다.

이 시스템은 ▲데이터관리 ▲상품처리시스템 ▲콜센터 ▲맞춤형 보완관리 ▲디지털 채널 고도화 ▲상담품질 관리를 비롯해 다양한 부문을 커버한다. 특히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분석으로 차별화된 CRM(고객관계관리)과 함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KB국민카드는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 오퍼링 시스템’ 활용한 마케팅으로 큰 성과를 냈다는 판단 아래 사업을 넓히고 있다. 이 시스템으로 카드고객 이용액이 1조9000억원 넘게 늘었다는 것이다.

신한카드에선 고객에 대한 혜택추천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한 초개인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행동을 예측하는 알고리즘으로 시간과 장소, 상황별로 추천해준다.

삼성카드의 경우 지난 2014년 처음 빅데이터 기술을 토대로 고객의 소비패턴을 분석한 뒤 맞춤형 혜택을 제공하는 '링크(LINK)'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고객에게 제공하는 개별 혜택을 미리 선택해 카드로 결제하면 자동 적용된다.

그러나 막대한 투자규모에 비해 빅데이터 사업에서 성과를 내기 힘들다는 비판여론이 많다. 일각에선 법적 근거도 마련하지 못한 채 정부의 주도로 진행하는 로드맵에 따른 한계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높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으로 급부상한 빅데이터 사업에 대한 기대감은 있지만 실질적으로 효과가 있다는 판단이 서지 않는다”며 “금융사가 천문학적인 투자금을 쏟아 붓고 있지만 산출되는 아웃풋이 적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금융당국이 실적 올리기에 급급하다는 느낌”이라며 “기술진보로 대규모 데이터 마이닝이 가능해졌지만 활용범위가 제한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금융위가 4000만명의 신용정보 제공을 핀테크 진흥책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실속이 있을 것으로 보긴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카드사들의 맞춤형 상품 추천서비스가 수익으로 직결된다는 기대는 과대 포장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4월 카드사 수익을 보전대책으로 빅데이터 분석과 자문을 허용토록 규정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카드사가 마이데이터(본인 신용정보관리)사업과 자영업자 신용평가를 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그러나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국호를 통과하지 못하면 무용지물인 대책이라 일각에선 생색내기 정책이란 비판을 받는다. 법 개정 없이 가능한 부분은 카드 매출자료와 공개될 수 있는 다른 자료를 분석하는 수준에 그치기 때문이다.

더욱이 빅데이터 사업을 위해 필수적인 개인정보보호법과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 개정안은 지난해 11월 발의 뒤 국회에 계류돼있을 뿐 입법절차를 밟지 못하는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