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와미래

소강상태로 접어든 듯하던 佛 노란조끼 시위 재점화..방화·약탈 등 다시 격화
프랑스 수도 파리에서 16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에 반대하는 노란조끼 항의 시위가 18주말 연속 열려 생명을 위협하는 대규모 방화가 벌어지고 경찰과 격렬한 충돌을 빚었다.유명 레스토랑과 패션 브랜드매장 등이 복면을 쓴 일부 폭력 시위대의 습격을 받아 파손되고 불탔다. 유명 정치인과 영화배우 등 명사
2019.03.17 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