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조국 잘생기고 착해 짜증나는놈"이랬는데..데스노트 제외에 탈당

김지연 기자 승인 2019.09.24 07:14 의견 0
채널A · JTBC 방송 화면 캡처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자신이 소속된 정의당에 최근 탈당계를 냈다.

24일 오전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는 진중권이 검색어로 등장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ㆍ가족의 도덕성 논란에 정의당이 대응한 방식에 실망해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

진중권은 정의당이 조 장관 자녀의 교육 특혜 의혹을 비롯한 특권 논란에도 조 장관을 ‘데스노트’(정의당이 부적격하다고 판정한 고위 공직자 명단)에 끝내 올리지 않은 것에 마음을 돌린 상황이다.

당 지도부가 탈당을 만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진중권은 과거 조국 민정수석 시절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발언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는 당시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해 "짜증나는 놈이다. 왜냐면 얼굴이 잘 생겼고 키도 크다. 공부도 잘 한다. 그렇다면 성질이라도 나빠야지 신은 공평하다가 될텐데 너무 착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