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료원장 영전·조국 딸 장학금의혹까지..조국'청문회 열기만 해봐'

홍정원 기자 승인 2019.08.19 11:39 의견 0

부산의료원장 영전·조국 딸 장학금 의혹까지 추가된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각종 의혹은 진실과 다르다"며 "인사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면 설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국 딸 장학금 의혹까지 추가된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각종 의혹은 진실과 다르다"며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면 설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료=청와대)

조국 후보자는 19일 오전 9시 50분께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해 취재진에게 "언론에서 제기하고 있는 제 현재 가족과 과거 가족에 대한 의혹을 잘 알고 있다"며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이어 조국 후보자는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의혹 제기를 감당하고자 한다. 실체적 진실과 많이 다른데 국민의 대표(국회 인사청문회)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조국 후보자는 또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 때도 약속드렸던 것처럼 장관에 임명되고 나면 펼치고 싶은 정책과 비전에 대해서도 조만간 발표하겠다. 정책 검증에 대해서도 관심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조국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으로는 가족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 약정·조국 후보자 본인 위장 전입·배우자 부동산 위장매매·친동생 부부 위장이혼과 수십억 원 채무변제 회피·장남 입영 연기 의혹 등이 있다. 앞서 조국 후보자 측은 사모펀드에 대해서도 "직접투자가 아닌 간접투자이기에 법적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사모펀드를 포함해 위장 전입, 부동산 거래 등 여러 문제들이 제기되자 "인사청문회 때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 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국일보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인 조국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두 차례 낙제, 유급했는데도 3년 동안 지도 교수의 재량으로 장학금 12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19일 제기했다. 이 지도 교수가 올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취임한 것도 '영전(더 높은 직위나 자리로 옮김)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조국 후보자 측은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또 법조계에 따르면 야당인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빠르면 이날 조국 후보자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 조국 후보자가 19일 12시까지 해명하지 않으면 (배우자 부동산 위장매매와 친동생 부부 위장이혼 의혹에 대해)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