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방지법 만들겠다 나경원.."검찰 공정하게 나경원·황교안 수사" 목소리

김지연 기자 승인 2019.09.10 10:04 의견 8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왼쪽)와 나경원 원내대표 (자료=황교안·나경원 SNS)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은 "거짓 정권의 거짓 장관을 내세운 거짓 개혁"이라며 "이 모든 거짓을 반드시 멈춰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장관 임명장을 받은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또 거짓말이 들통났다. 거짓 후보자가 거짓 장관이 되는 국정의 대참사"라며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특권, 반칙, 불공정의 화신을 법무부장관에 앉혔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나 대표는 "정적을 수사하는 검찰은 정의의 검찰이지만 대통령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는 검찰은 내란범이 된다. 검찰을 압제와 통치 수단 정도로 여기는 이들이 감히 어떤 자격으로 사법개혁을 운운할 수 있겠나"라며 "조국방지법을 만들 거다. 이미 저희가 제출한 인사청문법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할 거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나 대표는 검찰에 대해서도 "제대로 수사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은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지않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에 대해서는 "저 하나만 조사하면 된다. 불법 사보임에 대한 조사가 마쳐지면 제가 직접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거운 상황이다. 특히 조국 지지층은 그동안 나경원자녀의혹 나경원사학비리 나경원수사촉구 등의 검색어 공격으로 비판의 의견을 피력해왔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후에도 검찰의 신뢰 회복에 대해 "황교안, 나경원도 똑같이 기소해 수사하라" 라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네이버 실시간 반응에도 "나경원이 아들래미 제1저자에 서울대 교수 2명이 들어갔는데, 이거 촛불집회 안하냐" "나경원 꼭 조사 부탁합니다" "그럼 나경원 황교안 의혹된것 압수수색 들어가고 패스트트랙 자한당 넘들 기소하면 인정하마" 등의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