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21년 만에 '두산에너빌리티'로 새출발..주총서 '사명 변경' 최종 확정

이정화 기자 승인 2022.03.29 16:11 | 최종 수정 2022.03.29 16:10 의견 0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두산중공업이 지난 2001년 한국중공업에서 두산중공업으로 이름이 바뀐 지 21년 만에 '두산에너빌리티'로 새출발을 알렸다.

두산중공업은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두산에너빌리티'로 사명을 변경하는 안건을 최종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에너빌리티는 '에너지(Energy)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결합한 조합어다. 그 결합을 가능케 한다는 '인에이블(Enable)' 의미도 담고 있다는 설명이다.

두산중공업은 "회사가 영위하는 사업의 본질적인 핵심 가치를 표현하면서 두산에너빌리티가 만드는 에너지 기술로 인류의 삶은 더 윤택해지고 동시에 지구는 더욱 청정해지도록 해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명 변경을 계기로 올해를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새롭게 출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