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시가총액 65조4360억원 사라졌다..코스피, 사상최대 주가 폭락사태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증권 송현섭 기자 2018-10-11 18:00:13

0
최악의 폭락사태가 발생한 코스피 지수 (자료=네이버금융) 

[한국정경신문=송현섭 기자] 유가증권시장이 11일 사상 최대로 폭락하면서 하루 만에 시가총액 65조원이 사라졌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98.94포인트(4.44%)나 폭락한 2,129.67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 시총은 1491조2980억원에서 1425조8620억원으로 65조4360억원이나 줄었다.

사라진 시총은 사상 최대 규모다. 하루 낙폭만 보면 2011년 9월 23일 103.11포인트를 기록한 이해 7년여만의 최대치다.

이번 주가 폭락사태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달러화 강세와 신흥국 경제의 악화 우려를 비롯한 대외 악재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코스닥 지수 역시 40.12포인트(5.37%)나 급락해 시가총액이 13조원 가량 증발했다.

결국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에서 이날 78조원대의 시총이 사라져 최악의 주가 폭락이 현실화된 셈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도 8거래일 연속 외국인의 집중 매도로 외국인 순매도 규모가 2조3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는 지난 2016년 1월 7일부터 26일까지 14거래일 연속 2조9800억원을 매도한 이후 가장 큰 규모로 국내 증시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정경신문 송현섭 기자 21csh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양우는 각성하라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조민웅 화이팅!!!
  • tj투ㅇㅎㅎㅅ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설문조사

18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7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