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환경 대명사' 영풍..석포제련소 대기오염물질 측정조작 임원 구속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7.19 15:53 의견 1
영풍그룹이 운영하는 경북 봉화 석포제련소가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해당 임원이 구속되자 영풍그룹의 反환경 기업운영이 다시 도마에 오르고 있다. (자료=KBS 뉴스)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국내 최대이자 세계에서 네번째로 큰 아연 생산 공장으로 영풍그룹이 운영하는 석포제련소는 대표적인 반(反)환경 사업장으로 손꼽힌다.

숱한 의혹 제기와 관련자 진술에도 불구하고 '법꾸라지'처럼 빠져나갔던 석포제련소가 이번에는 '외통수'를 맞은 형국이다.

영남 주민들의 식수원이자 젖줄기인 낙동강에 폐수를 무단 방류해 조업정지 처분을 받은 데 이어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회사 임원이 구속되는 상황에 이르렀다.

하지만 영풍그룹은 뚜렷한 입장 표명이 없어 '배짱 경영'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19일 환경부 환경범죄수사단에 따르면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에 관여한 혐의로 영풍 석포제련소 환경 총괄 책임자 상무 A씨는 지난주 구속됐다.

A씨는 제련소 대기배출물질의 오염도 측정을 위탁한 업체에게 측정치를 조작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석포제련소는 연간 40만톤의 아연괴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이는 국내 시장 점유율의 40%를 차지한다.

석포제련소는 굴뚝 모두의 오염물질 배출량을 측정해야 하는 대기 1종 사업장이다. 대기오염물질 측정을 위탁한 업체 2곳과 짜고 배출량 측정치를 허용치 이내로 낮춰 조작해오다 적발된 것이다.

앞서 환경부 환경범죄수사단은 석포제련소 사무실과 위탁 측정업체를 압수수색해 대기배출물질 관련 서류와 컴퓨터 등 증거 자료를 확보해 조작 혐의를 확인했다. 환경부 기동단속반이 석포제련소를 압수수색해 조사한 결과 지난 3년간 측정한 4300건 가운데 40%인 1800여건이 허위였다.

이 가운데 1000건은 아예 측정도 않고 배출량을 지어내 기록했고 나머지는 측정한 배출량을 낮게 바꾼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영풍 측은 해당 임원을 보직 해임하고, 문제가 된 배출시설의 측정 과정 전반을 개선하겠다면서도 회사 차원의 조직적 개입은 부인했다.

한편 석포제련소는 작년엔 중금속 폐수 유출로 조업정지 20일, 올해는 추가로 120일 처분이 예고된 상태다.

지난해 환경부가 제련소 인근 주민 700여명의 소변과 혈액을 조사한 결과, 카드뮴 농도는 국민 평균의 3.5배, 납은 2.1배 높게 나타났다.

문제는 영풍그룹의 '배짱 영업'이 조업정지에 따른 공급차질 우려에 비롯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영풍그룹의 계열사인 고려아연과 석포제련소가 생산하는 아연은 국내 시장의 90%를 점유하고 있다.

산업특성상 제련소는 철강사와 선계약후 아연 생산에 들어간다. 석포제련소는 연간 40만톤, 고려아연은 65만톤 가량을 생산하고 있는데 양사는 고객들이 겹치지 않는다. 경쟁관계가 아닌 독과점적 측면 성격이 강하다.

아연 생산이 중단될 경우 제련소와 계약을 체결한 철강사는 공급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점에서 정부 방국과 언론 및 환경단체의 비판에 영풍그룹이 귀를 닫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