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스마트폰 불법보조금 여전히 성행..이통 3사 출혈 마케팅 지속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5.24 09:54 의견 0
U+5G 맞춤형 스마트폰 ‘LG V50 씽큐’.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정부가 5G 단말기 불법보조금 단속 및 적발 시 엄정 대응하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동통신 3사의 '출혈 마케팅'은 여전한 상황이다.

특히 LTE (4세대 이동통신)폰보다 5G폰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공시지원금을 최대 60만원 더 주는 등 과도한 5G폰 시장 선점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부 LG유플러스 대리점에서는 갤럭시S10 5G 제품을 28만1750원에, LG전자의 V50 5G는 22만1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고 선전하고 있다.

갤럭시S10의 출고가는 139만7000원인데 지원금 70만7250원, V50 역시 출고가는 119만9000인데 지원금을 57만원으로 책정한 것이다. 여기에 제휴 카드로 40만8000원을 할인받도록 하고 있다.

더욱이 V50이 출시된 직후인 5월 초에는 휴대폰 집단상가 및 일부 온라인 유통 판매점을 중심으로 60만원 이상의 불법보조금이 지급돼 일부 소비자들이 ‘공짜’로 해당모델을 구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불법보조금이 절대 공짜가 아니라는 점 때문이다. 객이 최대 지원금을 받으려면 통신 3사 요금제 가운데 가장 비싼 월 요금제를 선택해야 한다. 최고 요금은 5G가 LTE보다 통신업체별로 적게는 1만원, 많게는 4만원 정도 비싸다. 이동통신사들이 전반적인 통신 요금 인상을 노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13일 이통3사 임원들을 소집해 불법을 동원한 5G 서비스 판매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지만 현장 상황은 여전하다.

불법보조금 지금으로 일선 대리점에서는 5G폰이 LTE 모델보다 싸다. 일부 대리점에서 5G 모델에 불법 리베이트를 지급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5G 모델과 LTE 모델의 실제 구매가격 차이는 90만원까지 벌어진다. 지난달 출시 이후 한달여 만에 5G폰을 구매한 소비자가 50만명을 돌파한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