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노조, 금융당국과 줄다리기 시작하나..레버리지 배율 완화 요구

송현섭 기자 승인 2019.04.24 15:22 의견 0
사무금융노조와 카드노조가 금융당국과 협상을 시작한다. (자료=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한국정경신문=송현섭 기자]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과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가 레버리지 배율 완화를 비롯한 요구사항 관철에 나선다. 이는 앞서 카드사 CEO간담회 뒤 나온 금융위원회의 카드산업 지원대책에 대한 반발로 보인다.

사무금융노조 관계자는 24일 “금융위 앞에서 벌이는 천막농성이 3주째로 접어들고 있다”면서 “내주 금융위와 금감원에 면담을 요청해 협상을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앞서 몇 차례 면담에선 별다른 진척이 없었다”면서도 “3대 요구 관철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무금융노조와 카노협은 지난 8일 ‘카드 노동자 생존권 사수 합동 대의원대회’를 열어 현재 6배로 묶인 레버리지 배율 차별을 철폐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또한 이들 노조는 연 매출 500억원이상 대형 가맹점 수수료 하한선 마련, 부가서비스 축소를 주장하고 있다.

레버리지 배율문제는 수신기능 없는 카드사 자금조달의 발목을 잡고 있다. 금융위의 대책에도 빠져 카드업계의 불만을 샀던 부분이다. 대형가맹점 수수료 하한선 책정문제 역시 매번 반복되는 분쟁과 갈등의 해결책으로 거론되고 있다.

반면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요구해온 쟁점들이 금융당국의 대책에 포함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면서 “대형가맹점 수수료 문제는 회사별 개별계약 때문에 공동대응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당국이 업계의 요구사항을 수용해주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결국 금융당국에 대한 노조의 요구는 카드사들의 이해관계를 대변하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노조 관계자는 “수익성이 악화된 카드업계 근로자들이 구조조정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사측의 이익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 카드산업 붕괴를 막아 생존권을 확보하려는 투쟁”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금융당국과 면담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구체적인 면담결과를 추후 공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