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김지은 '또' 충돌.."누가 거짓말?"

김미정 기자 승인 2019.02.21 16:53 의견 40
안희정 김지은 키워드가 양대포털을 점령하고 있다. (자료=방송캡처)


[한국정경신문=김미정 기자] 안희정 김지은 양 측이 다시 한번 '충돌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안희정 측이 김지은 전 비서의 '문자 폭로'를 통해 매섭게 비판하고, 김 전 비서 측이 '2차 가해'라고 반박하고 있기 때문.

안희정 김지은 키워드는 이에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논쟁 역시 치열하다.

핵심은 안희정 전 부인이 '두 사람은 연애를 했다'는 취지로 공세의 수위를 높이자, 김지은 측이 '예상했던 주장'이라며 맞받아치고 있다는 것.

실제로 판결 역시 1심과 2심은 180도 달랐다는 점에서, 안희정 김지은 중 한 쪽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게 누리꾼들의 공통된 반응이다.

안희정 측은 이날 '문자 공개'를 통해 두 사람이 연애를 하고 있었음을 거듭 천명했다.

반대로 김지은 측 '2차 가해'라며 김씨가 대선그룹 속 위계질서 속에서 안 전 지사의 성폭력을 거부할 수 없었다는 취지로 '불륜이 아님'을 거듭 호소했다.

하지만 대중은 안희정 김지은 측의 이 같은 충돌에 대해 어느 정도 '답안지'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들은 김지은 씨에 대한 비난 여론이 비등해지자 “사실이 아닌 내용을 기사화, 제목화하는 언론 기사는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의견

40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

220.88.***.253 19-03-21 15:31:11

종강지처와 자식들 가슴에 대못박은 불륜 남녀에게 기다리는건 천벌 둘다 똑같은 년놈들

답글쓰기
1.246.***.120 19-03-14 03:47:25

불륜은 맞고,남편을 지킬꺼면 첨부터확실히 지켜야지~~ 재판 다 끝나고서 뭐하는 건지?

답글쓰기
61.74.***.239 19-03-13 17:48:57

여자에 질투속에 사랑이 불륜으로 만들었네

답글쓰기
118.33.***.68 19-02-22 09:46:39

http://www.gameaz.co.kr/View.aspx?C2=200&BNO=7866&PAGE=1

답글쓰기
118.33.***.68 19-02-22 09:42:43

민씨는 또 ”김지은씨를 처음 본 날부터 안희정씨를 무척 좋아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개의치 않았는데 상화원 사건을 겪고 나서 좀 무서운 사람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면서 ”좋아하는 남자의 마누라에 대한 질투가 과하다고 생각해 안희정씨에게도 조심하라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답글쓰기
118.33.***.68 19-02-22 09:42:10

안희정 전 부인 민주원 씨는 김지은 씨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스위스 출장 때 "스위스 현지시간으로 새벽 1시경 안희정씨가 ‘...’이라고 문자를 보내자 (김지은이)기다렸다는 듯 동시에 ‘넹’하고 답장을 하고 담배를 핑계로 슬립만 입고 맨발로 안희정씨의 객실로 왔다”고 전했다.

답글쓰기
118.33.***.68 19-02-22 09:41:50

안희정 전 부인 민주원 씨는 김지은 씨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스위스 출장 때 "스위스 현지시간으로 새벽 1시경 안희정씨가 ‘...’이라고 문자를 보내자 (김지은이)기다렸다는 듯 동시에 ‘넹’하고 답장을 하고 담배를 핑계로 슬립만 입고 맨발로 안희정씨의 객실로 왔다”고 전했다. 또 김지은씨가 스위스에서 돌아온 후 지인과 나눈 카톡에서 ”(안희정 지사가)그래도 스위스 다녀오고선 그나마 덜 피곤해 하시는 것 같아서 뿌듯해요~~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라는 말을 남겼다”면서 “ 세번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

답글쓰기
118.33.***.68 19-02-22 09:39:54

안희정 전 부인 민주원씨는 김지은씨가 세번째 성폭력을 당했자고 주장한 날 밤의 안희정씨와 김지은씨가 나눈 텔레그램 문자를 공개한 후 “두 사람은 연애를 하고 있었다”고 분노했다. 민 씨는 “스위스 현지시간으로 새벽 1시경 안희정씨가 ‘...’이라고 문자를 보내자 (김지은이)기다렸다는 듯 동시에 ‘넹’하고 답장을 하고 담배를 핑계로 슬립만 입고 맨발로 안희정씨의 객실로 왔다”고 전했다. 또 김지은씨가 스위스에서 돌아온 후 지인과 나눈 카톡에서 ”(안희정 지사가)그래도 스위스 다녀오고선 그나마 덜 피곤해 하시는

답글쓰기
118.33.***.68 19-02-22 09:33:25

불륜녀의 질투

답글쓰기
180.65.***.171 19-02-21 23:16:00

첨 뉴스나왔을 때 부터 의아한사건임..나도 여자지만 저런 스타일정말실타..

답글쓰기
  1 | 2 | 3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