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한미약품, 자체개발 국산약 성과 두각..4년 연속 상반기 원외처방 1위

김성아 기자 승인 2021.09.01 15:06 의견 0
아모잘탄 패밀리·로수젯 등이 한미약품의 상반기 원외처방 실적 1위 달성을 견인했다. [자료=한미약품]

[한국정경신문=김성아 기자] 한미약품이 자체개발한 국산 의약품들의 성과가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한 국산 의약품들의 선전 덕에 4년 연속 상반기 원외처방 실적 1위를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대로라면 올해 하반기 실적 공개 이후 4년 연속 연간 원외처방 1위 달성도 무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실적을 견인한 것은 자체 개발 개량·복합 신약인 아모잘탄 패밀리·로수젯·한미탐스 등이다. 올해 상반기 3279억원의 원외처방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한미약품 대표 발기부전 치료제 팔팔과 구구 등 블록버스터 제품의 비급여 매출까지 포함하면 상반기 원외처방액은 3644억원을 상회한다.

무엇보다 주목할만한 점은 이러한 매출이 단순한 상품 매출이 아닌 독자 제제기술로 개발한 국산 의약품으로 이룬 제품 매출이라는 점이다. 실제로 작년 한 해 동안 한국에서 가장 많이 처방된 전문의약품 10개 제품 중 국내 제약회사 자체 개발 제품은 한미약품의 로수젯과 아모잘탄 뿐이다.

한미약품 우종수 대표이사는 “매년 수입 의약품 시장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 속에서 한미는 독자적 우수 제제기술을 토대로 한국의 의약품 주권을 지키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이를 통해 축적한 역량을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 집중 투자해 제약강국 비전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