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최순실 나이에 누리꾼 관심…최순실 1심판결 결과는?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정치·사회 > 사회 여진주 기자 2018-02-13 12:40:05 조회수 : 33,134

5

(사진= 보도영상 캡처)

 

[한국정경신문=여진주 기자] 최순실 나이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순실은 1956년생으로 올해 우리 나이로 63살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오늘 오후 2시 10분, 최순실 씨의 선고 공판을 열고,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와 뇌물수수 등 18가지 혐의사실에 대한 결론을 내린다.

13일 최순실 나이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서 안민석 의원이 최순실 딸 정유라 나이에 대해 의문점을 제기한 발언이 눈길을 끈다.

안민석 의원은 지난해 3월 SBS 러브FM ‘정봉주의 정치쇼’에서 “정윤회와 최순실의 결혼이 95년이 아니라 92년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며 "1996년생으로 알려진 정유라 씨 생년월일도 의구심이 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안민석 의원은 최순실의 결혼식에 참석한 독일 교민을 만났다며 “1992년 강남의 모 호텔에서 3남매의 직계가족 약 20여 명만 참석한 결혼식이 열렸다. 가족들만 조촐하게 모여서 했는데 현수막이 붙었다더라. 가족들끼리 폐쇄적이고 조촐하게 결혼식을 했다더라”고 말했다.

한편 최순실의 1심 판결 결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지난해 검찰은 최순실에게 징역 25년과 벌금 1185억원을 구형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최씨를 비판하며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한 누리꾼은 "최씨의 나이를 고려하면 죽기 전에는 감옥에서 나오지 못할 듯"이라고 적었다. 다른 누리꾼은 "국민감정에 따르면 무기징역도 가볍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반면 "최씨가 큰 죄를 저지른 것은 사실이지만 고령인 점을 생각하면 25년형은 좀 과하지 않나"란 의견도 있었다. 이외에도 "절대 가석방은 없도록 하라", "최씨가 과연 죄를 뉘우칠까" 등의 반응도 있었다.
 


한국정경신문 여진주 기자 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여자의 독기
  • 길가다 '우연히' 안철수 마주친 여성이 꺼낸 것은?
  •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LG 구본무 회장'과의 기억
  • 데드풀 뼈때리는 타노스
  • 연합하고 조선하고 상습 오번역
  • 고만고만한 디자인 돌려쓰기
  • 연필화 한 점
  • 부모님 리즈시절 사진 모음

설문조사

533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4.28 ~ 2018.05.27

[설문] 남북정상회담 종전·비핵화 선언, 통일까지 갈까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북측 최고지도자로는 처음으로 남한 땅에서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회담결과 비핵화 및 종전 등을 명확히 했습니다. 그동안 북한의 태도로서는 상상못했던 수준입니다. 이제 몇 주 뒤 열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선 비핵화의 구체적인 합의가 나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어떻게 보시나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436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4.24 ~ 2018.05.23

[설문] 댓글 여론조작, 일명 '드루킹' 사건으로 정치권이 뜨겁습니다. 어떻

인터넷 여론을 조작한 일부 민주당원, 일명 드루킹이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인사청탁을 했다가 거절을 당하자 돈을 건넸다고 폭로했습니다. 김 의원은 앞서 보좌관이 드루킹으로부터 500만원을 받은 사실을 뒤늦게 알고 사표를 받았다고 합니다. 야당은 특검을 요구하고 모든 국회일정을 중단했습니다.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17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