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현대차, 상생마케팅으로 농산물 소비촉진 나서..현대차, 2015년부터 10억원 후원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4.24 08:12 의견 0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 대표(앞줄 왼쪽)와 현대자동차 이광국 부사장이 22일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열린 상생마케팅 후원금 전달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자료=농협중앙회)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농협은 지난 22일 현대자동차로부터 양파 1억원, 매실 6000만원, 배추 4000만원 등 총 2억원을 후원받아 행사물량이 소진될 때까지 농산물 상생마케팅 행사를 펼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최근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배추 재배농가가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농협은 현대자동차의 후원금 2억원을 활용해 산지농협 수취가격에 양파 3킬로그램 1망 당 1000원, 15킬로그램 1망 당 2000원, 배추 1망 당 1450원을 각각 지원한다. 행사기간 동안 전국 주요 농협하나로마트에서 할인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5년 농협과 우리농산물·우리자동차 소비촉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매년 2억원을 후원해오고 있다. 현대차를 구매하는 농협 조합원에게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이광국 부사장은 “농산물 생산량 증가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농업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생마케팅 후원을 하게 되었다”면서 “이번 후원으로 농산물 소비촉진에 기여해 우리 농업인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 대표는 “매년 우리 농업인을 돕기 위해 변함없이 상생마케팅에 적극 참여해준 현대자동차 임직원께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농산물 소비촉진을 위한 상생협력의 장을 지속 마련하겠다”고 취지를 밝혔다.

한편 농산물 상생마케팅은 기업과 지자체의 후원으로 생산농가에는 농산물 제값을, 소비자에게는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후원기업과 지자체는 광고효과와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일석삼조의 마케팅 행사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