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6.12 북미회담] 한반도 운명 가를 역사적 '북핵 담판' 시작되다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정치·사회 > 정치 강재규 선임기자 2018-06-12 09:42:34

0
역사적 첫 만남...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첫 만남에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YTN)


[한국정경신문=강재규 기자]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북미 정상 만남이 드디어 1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시작됐다.

6.25한국전쟁이래  두 나라의 70년 적대 관계를 청산하는 신호탄이 되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시발점이 될 것인지, 세계평화의 시대를 활짝 열게 될 것인지 온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70년 지난한 길을 달려온 역사적 대면이자 세기적 담판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평생을 준비했다"고 에둘러 표현했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에 앞서 오전 9시 10분을 전후, 각각 역사적인 회담장이 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로 향했다.

이미 전날 두 나라 실무팀은 회담 전날까지 의제 등을 놓고 머리를 맞대는 등 통 큰 합의를 위한 막바지 조율에 심혈을 기울인 바 있고,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잘 될 것이다"라고 밝혀 성공적인 회담 결과를 기대케 하고 있다.

 외신 보도 등에 따르면 이번 양 정상의 최대 성과는 CVIDD에 대해 미국이 북한에 CVIG 로 전례없는 체제보장을 할 수 있다는 것인데, 이를 기반으로 양 정상이 '통크고 담대한 결단'을 하기만 한다면 '종전선언' 내지는 '종전합의', 그리고 더 나아가 국교정상화까지 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문제는 센토사 합의가 이행되기위한 향후 디테일과 실행력인데 이를 위한 양국의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는 것은 물론이다.
 
 이때문에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첫 만남에서 한반도의 종전을 합의하고, 완전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이라는 대원칙에 뜻을 같이 할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북한이 번영되고 안전한 나라로 가는 마지막 기회"란 표현을 쓰면서 설득과 압박을 거듭한 바 있다.

1991년 구소련 붕괴에도 불구하고 냉전 시대 마지막 유산으로까지 불리워온 북한이 한반도 항구적 평화와 세계평화에 기여하기 위한 거보를 내딛을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된다.

 


한국정경신문 강재규 선임기자 kangjg34@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성폭력처벌하라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박주민 후원금 근황

설문조사

18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7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