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환법 뭐길래 검은 옷 수천명..홍콩 시위 이유, 공항 점거 장기화 예고

김지연 기자 승인 2019.08.14 07:15 의견 0
YTN 방송 캡처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홍콩 국제공항으로 출동한 진압 경찰이 지난 일부 시위대와 공항 청사 일대에서 충돌했다. 시위대는 14일도 계속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의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dpa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검은 옷을 입은 수백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 출발장에 등장했다. 시위 규모는 시간이 흐를수록 몸집을 키워 수천명 수준으로 진화했다. 이틀간의 공항 시위로 수 십 편의 항공이 이착륙 취소를 결정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일부 시위대와 공항 청사 일대에서 충돌해 격전을 벌인 뒤 5명을 체포했다. 홍콩 경찰은 불법집회, 경찰관에 대한 폭행, 불법 무기소지 등의 혐의로 이들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진압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최루액을 발사하며 해산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시위대는 14일에도 공항에서 시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송환법 공식 철폐, 경찰의 무력 사용에 대한 책임 이행, 보편적인 선거권 등을 요구하는 것. 이번 공항 시위는 침사추이 지역에서 한 여성 시위자가 경찰이 쏜 빈백 건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하자 분노한 시위대에 의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 국제공항 운영에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으며 모든 출발편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홍콩 공항의 비행기 이착륙과 항공편 결항 여부는 실시간 홈페이지 체크가 필요한 상황이다.

송환법은 홍콩 의회가 중국 본토에 범죄자를 넘기는 내용의 법안이다. 홍콩의 반체제 운동가 등을 중국 본토로 강제 송환할 수 있다는 이유로 거센 반발에 직면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