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캐나다 꺾고 '프리미어12' 2연승..호주가 캐나다 꺾으면 쿠바전 승패무관

최태원 기자 승인 2019.11.07 22:42 의견 0
한국이 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프리미어12 C조 조별라운드 2차전에서 김광현의 6이닝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자료=프리미어12 공식 트위터) 

[한국정경신문=최태원 기자]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캐나다를 꺾고 전날 호주전에 이어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2연승을 내달렸다. 

한국은 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C조 조별라운드 2차전에서 김광현의 6이닝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김광현은 6회까지 안타 1개와 볼넷 2개만을 내주며 삼진 7개를 잡아내는 호투를 선보였다. 

마운드에서 김광현이 호투하는 사이 타석에서는 김재환이 0의 행진을 끊는 적시타를 터트리며 타선을 이끌었다. 5회까지 0의 행진이 이어졌지만 6회초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등장한 김재환은 우전안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한국은 김광현이 6회를 끝으로 물러난 뒤 차우찬이 7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하지만 8회 함덕주가 적시타를 허용하며 1점을 내줘 1-2 1점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이어 곧바로 마운드에 오른 조상우가 삼진 2개를 잡아내며 캐나다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최고 구속이 시속 154km까지 나왔다.

한국은 이어진 9회초에서 박민우가 1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다시 3-1로 달아나며 여유를 가질 수 있었다. 8회에 이어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조상우는 캐나다 타선을 깔끔하게 처리하며 3-1 승리를 지켰다.

이날 캐나다를 잡은 한국은 2승으로 C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한국은 8일 오후 7시 쿠바와 조별라우드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에 앞서 낮 12시에는 캐나다와 호주가 경기를 치른다. 현재 C조는 한국이 2승, 쿠바와 캐나다가 1승 1패, 호주는 2패만을 기록중이다. 따라서 8일 12시에 열리는 경기에서 호주가 캐나다를 꺾으며 한국은 쿠바전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조 2위 이상의 성적을 올려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짓게 된다.

하지만 한국, 쿠바, 캐나다 등이 모두 2승 1패씩을 거두는 상황도 배제할 수는 없다. 이 경우 승자승으로 순위를 가릴 수가 없어 득실 점수 차이로 순위를 가르는 팀 성적지표 규정을 따라야 한다. 이는 (득점/공격 이닝)-(실점/수비 이닝)의 방식으로 계산된다.

만약 이 역시 동일할 경우 팀 자책점 지표(자책 득점/공격 이닝-자책 실점/수비 이닝)가 높은 팀이 우선 순위를 확보하게 된다.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이 역시 동일한 팀이 나오면 동률팀간 경기에서 타율이 높은 팀이 상위 순위를 차지하게 된다. 물론 더더욱 나오기 힘든 가능성이지만 이 역시 동일할 경우 동전 던지기로 순위를 가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