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치적 갈등의 해법은 경제적 실리?..강제징용 배상 갈등에 중재 나선 경제계

유길연 기자 승인 2019.03.14 19:53 의견 0
일본 강제징용에 대한 대법원의 배상판결로 촉발된 한일간 정치적 갈등이 경제적 실리로 해결될 수 있을까. 최근 양국간 갈등에 한국과 일본 경제계가 중재에 나섰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좌측에서 두 번째)이 14일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이 주최하는 글로벌 경제계 협의체 'B20 도쿄 서밋'에서 일본 경제계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한국정경신문=유길연 기자] 이번에도 정치적 명분보다 경제적 실익이 중요하다는 명제가 증명될까? 최근 한국 대법원의 일본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둘러싸고 벌어진 한국 일본 정부 사이의 갈등에 양국의 경제계가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아소 일본 부총리가 (한국 대법원의 일본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한) 한국에 대한 보복조치로 관세부과와 송금 및 비자발급 중단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발언한 것이 일본 기업에 불안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14일 보도했다. 

양국의 정치적 갈등으로 인해 양국 간 경제적 교류에 문제가 발생하면 일본기업의 손실은 불가피하다. 한국에 진출한 일본기업의 85%가 흑자를 내고 있다.

한국기업들은 더욱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섰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이 14일 주최한 글로벌 경제계 협의체 'B20 도쿄 서밋'에서 "최근 한일관계가 경색돼 있지만, 민간차원의 협력은 계속해 나가자"고 당부했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해방 이후 한일관계는 정치적 갈등이라는 표면 속에 경제적 실리를 추구하는 방향으로 이어졌다. 그만큼 양국 간의 경제적 관계는 매우 밀접하다. 

앞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아소다로는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해 '보복조치'를 검토중이라고 13일 밝혔다.

보복조치의 구체적 내용은 관세, 송금중단, 비자 발급중지 등이 거론됐다. 이로써 양국 간 정치적 갈등이 더욱 악화됐다.

앞으로 경제계의 중재가 한일간의 정치적 갈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 의견

0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