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조민기 빈소, 연예인 조문객 취재 자제 요청

차상미 기자 승인 2018.03.10 12:13 의견 11

(사진= 보도영상 캡처)

 

[한국정경신문=김나영 기자] 조민기의 빈소가 지난 9일 건국대학교 병원 장례식장에서 차려졌다.

유족은 언론에 빈소, 조문객, 발인 등의 취재를 제한해달라고 요청하며 비공개로 장례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연예인 조문객 취재도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故 조민기는 지난 9일 오후 4시 5분께 사망한 채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A4 용지 6장 분량의 유서를 찾았고, 학생들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밝혔다. 유족의 뜻에 따라 유서는 공개되지 않는다.

일부 네티즌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잘못을 저지른 자는 법으로 단죄를 가하는 게 맞습니다. 이미 여론재판을 받은 사람에 대한 카톡 공개는 황색 저널로 보입니다. 그 황색 저널로 인해 피해자와 가해자를 막론하고 인권 자체를 유린한 점은 사실입니다"(nbkj****), "이번에 올라온 조민기 카톡 조작인 거 같은데 성추행에 대한 죗값을 받았으면 되는 건데 왜 이런 미련한 짓을 .. 피해자들이 당한 고통은 알지만 유명인이기에 발설 못했다는 것도 알지만 너무 가혹한 형벌이 아닌가 싶다 성폭행과 성추행은 엄청난 차이가 있는데 말이야 이 정도로 자살까지 몰고 갈 필요가 있었을까. 배우로서는 좋은 배우였는데 안타깝네"(dlgo****), "미투 운동 취지는 좋은데 그에 대한 여자들의 맹목적인 피해자 지지와 가해자 비난은 도를 넘어선 것 같음...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받고 사과하면 되는데 사실관계가 밝혀지기 전부터 자신들이 처벌을 하려 함. 사과해도 비난 죽어도 비난 살아도 비난 부인해도 비난 어차피 뭘 해도 다 비난"(lys9****)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65년생인 조민기는 지난 1991년 영화 '사의 찬미'로 데뷔, 1994년에는 드라마 '야망', '종합병원'으로 얼굴을 알렸으며 이후 꾸준한 작품활동을 통해 배우로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졌다. '노란손수건', '불멸의 이순신', '사랑과 야망'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지난 2008년에는 '일지매', '에덴의 동쪽'에 출연한 데 이어 이듬해에는 '선덕여왕'을 통해 사랑을 받았다. 이어 '욕망의 불꽃', '대풍수',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도 출연하며 최근까지 왕성하게 활동했다.

조민기는 '변호인', '약장수' 등 영화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펼친 바 있다.

댓글 의견

11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

117.111.***.8 18-03-10 20:36:12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족들 힘내십시요

답글쓰기
180.182.***.241 18-03-10 17:24:05

정말입니다 죄는 미워도 사람은 미워하지 마라고 했는데 하물며 죽음으로 마무리한 고인에게 너무 잔인한 악플을 다는것은 도리가 아니라 생각합니다 가족들 힘내시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답글쓰기
125.129.***.35 18-03-10 15:50:5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남은 가족들좀 생각해서 악플들좀 그만좀 달았으면 합니다

답글쓰기
175.121.***.118 18-03-10 15:49:31

명복을빕니다

답글쓰기
121.139.***.18 18-03-10 15:45:09

죄없는자 가 돌을 던질 수 있는 자격이 있습니다. 이세상에 죄 없는 사람 있을까요? 미투라는 명분으로 처참하게 온가족에게 상처를 주는 또 하나의 죄를 저지르고 있습니다. 이사회가 미처가고 있군요

답글쓰기
175.223.***.32 18-03-10 14:57:33

고인의명복을빕니다자신의잘못을깨닫고스스로를단죄한것같아서마음이아픕니다

답글쓰기
61.166.***.242 18-03-10 14:34:28

고소를 해서 벌을받게 해야지 사람을 인권유린해서 처참히 잞밟아버리다니...간접살인같다.

답글쓰기
61.166.***.242 18-03-10 14:32:20

딸과가족들의게 위로의

답글쓰기
61.166.***.242 18-03-10 14:30:24

미투운동 적극반대합니다 인권침해는 안됩니다

답글쓰기
61.166.***.242 18-03-10 14:28:51

삼가고인의 명복을빕니다.딸아 너무상처를 받지말았으면한다. 아빠의인생을 이해하길바래..

답글쓰기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