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노인 찾아주는 서비스..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 ‘꼬까신’, 대통령상 수상

이지현 기자 승인 2018.12.05 10:13 의견 0
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 치매노인 발견을 위해 전국 최초로 도입한 신발형 배회감지기 ‘꼬까신’이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사진=고양시청)

[한국정경신문=이지현 기자] 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의 ‘꼬까신’은 사회적 약자인 치매어르신의 안전을 강화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의 ‘꼬까신’이 지난 3일 행정안전부 주관 ‘2018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2018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전국에서 접수된 420건의 혁신사례 중 전문가 심사와 온라인 국민심사를 통한 16건이 이날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은 100여 명의 국민평가단과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우수사례를 선정·시상했다.   

‘꼬까신’은 치매노인의 실종을 예방하고 실종 시 신속한 발견을 돕기 위해 전국 최초로 도입한 신발형 배회감지기다. 

신발에 위치추적이 가능한 통신 모듈을 삽입해 배회위험이 높은 치매어르신의 실시간 위치추적이 가능하다.  

이 날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은 “우리 사회 곳곳에는 아직 힘들고 소외된 사람이 많다. 치매환자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하며 “정부혁신은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로 다가가는 첫 단계며 이러한 변화가 많은 국민들에게 위로가 될 것”이라며 입상자들을 격려했다.
  
안선희 일산동구보건소장은 “‘꼬까신’을 통해 치매환자와 보호자가 안심하고 외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이런 사업이 더욱 확대되어 치매가 있어도 안심할 수 있는 고양시가 되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댓글 의견

0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