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흘리며 비틀거렸고 쓰러져 있었어..'그것이 알고싶다' 황주연 추적

윤기운 기자 승인 2019.07.21 08:13 의견 0
'그것이 알고싶다' 캡쳐(자료=SBS)

[한국정경신문=윤기운 기자] 11년 전 째 도주 중인 황주연 사건이 조명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황주연을 봤다는 제보자가 등장했다. 제보자는 "여자 배에서 피가 많이 났다. 다른 사람은 피를 흘리며 비틀거렸다. 정말 잊혀지지 않는다"고 회상했다.

피해자 동생들은 "황순원에게 폭행을 많이 당했다. 죽어서도 이혼하고 싶어했다"고 전했다. 

지난 2008년 황주연은 서울 강남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전처 이순영 씨와 남성 A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고로 전처는 숨졌고 남성은 중상을 입고 쓰러졌다.

이후 사라진 황주연의 행방에 전문가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거나 해외로 도주했을 가능성보다는 타인의 인적사항을 도용, 평범하게 삶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또한 전남 순천의 한 아파트에서 은신하며 살아온 탈옥 무기수 신창원과 희대의 사기꾼 조희팔처럼 밀항 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