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조국 임명으로 하락? 긍정VS부정 몇 대 몇..

홍정원 기자 승인 2019.09.09 22:26 의견 6

문재인 지지율이 조국 법무부 장관 영향으로 소폭 하락했다. 

(자료=YTN 방송 캡처)


여론 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를 통해 조사한 9월 첫 주(2~6일) 주간 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국정수행 긍정평가)은 전주보다 0.2% 포인트 하락해 46.3%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46.3% 중 '매우 잘함'은 26.7%, '잘하는 편'은 19.6%를 나타냈다.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0.3%포인트 낮아진 49.9%다. 매우 잘못함이 38.8%, 잘못하는 편이 11.1%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0% 포인트) 내인 3.6% 포인트다. '모름 혹은 무응답'은 0.5% 포인트 오른 3.8%다.

문재인 지지율은 조국 법무부 장관 기자간담회로 상승세를 보이다가 2차 검찰 압수수색과 조국딸 동양대(최성해 총장) 표창장 의혹으로 하락했다. 이후 문재인 지지율은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가 있었던 지난 6일 떨어지다 다시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