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피스트 트러스트, '웹3 그랜트' 획득 스탠다드 프르토콜과 파트너십 체결

이상훈 기자 승인 2021.11.23 17:32 의견 0
[자료=피스트 트러스트]

[한국정경신문=이상훈 기자] 국내 최초 폴카닷 웹3(Web3) 재단 그랜트(Grant, 지원금)를 받은 국내 최초 프로젝트인 스탠다드 프로토콜 (Standard Protocol)이 피스트 트러스트(PIST TRUST)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스탠다드 프로토콜은 폴카닷 생태계 내에서 합성자산을 위한 최초의 ‘CRS(Collateralized Rebasable Stablecoin)’ 프로토콜이다. 국내 최초로 폴카닷 웹3 재단 그랜트(Grant), 샤이든 네트워크(Shiden Network)에서 빌더 프로그램(Builder Program) 그랜트를 받고, 폴리곤의 디파이포올(#DefiForAll) 펀드 지원 및 폴카스타터(Polkastarter) IDO를 진행한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프로젝트다.​

피스트 트러스트는 블록체인 디지털 토큰 기술을 기반으로 플랫폼 코인 PIST와 스테이블 코인 P PASS 두가지 종류의 코인을 발행한다. 이를 통해 디지털 자산을 유동화하고, 신탁을 비롯한 청산까지 다양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시스템화한 프로젝트다.​

피스트 트러스트는 지난 10월 디파이(DeFi)와 씨파이(CeFi)를 결합해 보다 스마트한 가상자산 금융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밝힌 후 유망 기업과의 파트너십 체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PIST 사용처를 늘리기 위해 서비스를 개발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번 스탠다드 프로토콜과 피스트 트러스트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피스트 트러스트(PIST TRUST) 메인넷에서 STND 토큰을 발행해 피스트 월렛(PIST Wallet) 내 스테이킹 풀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피스트 트러스트 메인넷에 STND 토큰이 추가된 이후에는 샤이든 네트워크에서 작동되는 스탠다드 덱스(Standard DEX)에 STND와 PIST의 유동성 풀을 출시해 폴리곤(Polygon)을 포함한 다른 체인으로도 생태계와 디앱(DApp)을 확장할 예정이다.

​12월에 출시되는 스탠다드 프로토콜 스테이블 코인 미터(USM)와 'P PASS 앱'을 통합해 결제 통화로 사용하기 위해 통합도 모색할 예정이다.​

피스트 트러스트 관계자는 "피스트 트러스트는 스탠다드 프로토콜과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 이번 스탠다드 프로토콜과 피스트 트러스트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피스트 생태계와 스탠다드 프로토콜이 보다 나은 방향으로 확장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PIST 코인은 미국 최대 거래소인 비트렉스 글로벌(Bittrex Global)에 상장돼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