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거래제한기업 추가..세계 1위 드론업체 DJI·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 SMIC 등

이상훈 기자 승인 2020.12.19 11:31 | 최종 수정 2020.12.19 17:16 의견 0
미국 행정부가 거래제한기업에 중국의 DJI·SMIC 등을 추가했다. [자료=각 사]

[한국정경신문=이상훈 기자] 트럼프 행정부가 세계 1위 드론 제조사인 중국 DJI와 중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기업 SMIC를 제재 기업 목록에 올렸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 산하 산업안전국(BIS)이 18일(현지시간) 60개 이상 중국 기업을 추가로 거래제한기업(Entity List)에 포함시켰다. 거래제한기업은 미국 국가안보를 침해할 우려가 있는 기술이나 상품 수출에 제한을 두기 위해 만든 것이다. 이 리스트에 오른 기업이나 기관과 거래를 하기 위해서는 정부로부터 특별 허가를 받아야 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화웨이, ZTE 등 중국 주요 기업들에 거래제한기업으로 지정했다. 당시 DJI 등은 거래제한기업 목록에서 빠졌지만 이번 목록에 추가됐다.

이번 조치로 DJI와 SMIC는 화웨이·ZTE 수준의 제재를 적용받게 됐다. 화웨이는 지난해부터 미국산 반도체를 비롯한 주요 부품 수급이 막히면서 큰 어려움을 겪었다.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국가가 직접 운영하는 SMIC는 중국이 미국 기술을 이용해 군 현대화 작업을 하는 사례를 잘 보여준다"며 첨단 기술의 유출을 막겠다는 입장이다.

미국 상무부는 또 10nm(나노미터) 이하 첨단 기술에 대해 기본적으로 수출 허가 신청에 대해 거부 입장을 밝혔다. 상무부 관계자는 추가된 기업 목록은 미 동부시간으로 18일 오전 11시15분(한국시간 19일 오전 1시 15분) 발표될 예정이며 발표와 동시에 발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달 20일 정권을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 이양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