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 팬들 선물 돼지모자 여자친구에게? 럽스타 사실무근 "친구들과 함께"

김지연 기자 승인 2020.11.03 07:54 | 최종 수정 2020.11.03 08:03 의견 0
이도현. (자료=이도현 SNS)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이도현 럽스타그램이 화제다.

3일 오전 포털사이트 네이버에는 이도현, 이도현 럽스타그램이 급상승 검색어 키워드로 등장했다. 배우 이도현이 팬에게 받은 선물을 여자친구에게 줬다는 의혹이 일었기 때문. 이도현 소속사 측은 해당 논란을 일축했다.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일 “배우 이도현과 관련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내용은 사실 무근임을 알려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해당 사진은 3년 전의 일로, 팬들로부터 받은 모자 선물이 귀여워 친구들과 함께 써보는 과정에서 찍은 사진”이라며 “사진 속 여성은 그 자리에 있던 친구다. 팬들의 선물을 타인에게 준 사실도 없다”고 잘못된 내용을 바로잡았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사실과 다른 무분별한 추측, 재확산이 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며 “이도현을 아껴주는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앞서 트위터에는 이도현이 팬들에게 생일선물로 받은 돼지 모자를 여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생일선물 인증을 여친이 해주는 배우가 있다? 거기에 좋아요까지 누르는 배우가 있다”라며 한 여성이 돼지모자를 쓰고 있는 사진과 해당 사진에 좋아요를 누른 이도현의 비공계 계정이 담긴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이도현의 '럽스타그램' 논란에 그를 적극적으로 응원하는 '서포터즈' 역시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이도현 서포터즈 이도러브 측은 이날 공식 트위터를 통해 “현재 환불 요청 문의가 오고 있어 공지 드린다. 이미 서포트가 진행되고 있어 환불은 어려우며 남은 금액은 유기견 단체에 후원하는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이후 이도러블도 더이상의 서포트는 진행하지 않을 계획이다”라고 공지했다.

이도현 측은 초반에는 3년 전 사진으로 잘못 확인해 입장을 전했으나, 전후 사실관계를 다시 파악한 이후 1년 전 사진으로 정정해 입장을 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