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10건 중 9건꼴 해킹 탓"..인터넷사이트 개인정보 유출 2300만건 '대책 시급'

이정화 기자 승인 2021.10.17 14:45 의견 0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해킹 피해가 나날이 심해지고 있다. 포털과 인터넷사이트 등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례 10건 중 9건이 해킹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이후 올해 8월까지 총 159개 사이트에서 2300만건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한 사이트당 14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셈이다. 이들 159개 사이트에는 과태료 22억4000만원과 과징금 55억3520만원의 행정처분이 내려졌다.

특히 개인정보 유출 사유로는 '해킹'이 143건으로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이어 직원 과실(8%)과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3%) 등 순이었다.

같은 기간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의 개인정보 미파기로 적발된 사이트는 총 59곳으로 나타났다.

개인정보 미파기로 가장 많은 과태료가 부과된 곳은 인공지능 챗봇 '이루다' 개발사인 '스캐터랩(2160만원)'이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개인정보 보호당국의 강력한 처벌과 해킹 등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