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따뜻한 명절, 빈손 없도록"..보험·카드사 '추석 대목잡기' 마케팅 후끈

유병력자·고령층 가입 쉬운 효도보험 봇물
대형마트·백화점 선물세트 혜택 등 소비진작

이정화 기자 승인 2021.09.18 10:00 의견 0
[자료=게티이미지뱅크]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카드사와 보험사가 소비자의 풍성한 한가위를 지원 사격한다. 부모님께 드리는 효도보험부터 카드로 받는 추석선물세트 혜택까지 가족 마케팅에 초점을 둔 추석 대목 잡기가 본격 막을 올렸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최근 보험사들이 추석 연휴를 맞아 운행량 증가에 따른 안전운전을 돕기 위해 차량무상점검 서비스를 진행하거나 자식들이 대신 가입하는 '효도보험'을 내놓는 등 명절 마케팅에 한창이다.

우선 NH농협생명은 이달 1일 온라인 전용 상품인 '효밍아웃NH부모님안전보험(무)'을 선보였다.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개인정보 없이 피보험자인 부모님의 보장보험을 가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상품은 일상 속 갑작스럽게 일어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해 ▲재해골절치료급여금 20만원 ▲깁스치료급여금 5만원 ▲강력범죄·폭력사고 위로금 300만원 ▲아나필락시스쇼크 진단비 200만원을 보장한다.

그간 부모 세대를 중심으로 한 효도보험은 고령자나 지병이 있으면 가입이 까다로웠지만 최근에는 간편심사를 적용해 나이가 많거나 유병력자도 쉽게 가입할 수 있게 됐다.

특히 AXA손해보험이 내놓은 '(무)AXA초간편고지건강보험(갱신형)'은 만성질환이 있어도 일부 지정된 조건만 충족하면 서류 제출이나 건강진단 없이 가입할 수 있다. 가입 대상은 만 40세부터 75세까지다. 5년마다 재가입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또 AIA생명이 출시한 'AIA초간편건강보험'은 질문 하나만 통과하면 만성질환이 있어도 8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KDB생명의 'KDB실버암보험' 역시 당뇨병이나 고혈압이 있어도 60세부터 최대 80세까지 가입 가능하다.

DB손해보험은 연휴 기간 대규모 차량이동에 따른 안전운전을 돕기 위해 차량무상점검 서비스를 진행했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추석이나 설날 등 연휴 중심으로 고령자 관련 상품 가입자가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며 "코로나19로 비대면 선물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소액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미니보험도 인기를 끌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카드업계도 풍성한 '추석나기'를 위해 백화점·대형마트 등에서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

먼저 삼성카드는 이마트·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추석선물세트 구매 시 최대 40%까지 현장 할인을 제공한다. 홈플러스에서도 삼성카드로 추석선물세트를 구매하면 결제 금액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홈플러스 상품권 또는 현장할인을 해준다.

롯데카드도 VIC마켓에서 추석선물세트 행사상품을 구매하면 최대 30% 할인해준다. 신한카드 역시 신세계백화점에서 카드결제시 구매금액별로 5%의 상품권을 제공하고 KB국민카드도 롯데백화점과 현대백화점, 이마트에서 상품을 구매하면 상품권이나 할인 혜택을 준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한국의 가장 큰 명절을 맞아 카드사별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진행 중"이라며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오프라인 마케팅이 점점 활기를 띠고 있고 위축된 소비가 막연히 활발해지기는 어렵지만 소비 진작을 돕기 위해 준비를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