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비트코인 질주 무섭다, 3년 전 폭락 떠올라..금 대체 투자수단 보고서도

김지연 기자 승인 2020.11.18 07:41 | 최종 수정 2020.11.18 08:14 의견 0
비트코인 시세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자료=픽사베이)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비트코인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8일 오전 포털사이트 네이버에는 비트코인이 급상승 검색어 키워드로 등장했다.

가상통화(암호화폐) 비트코인의 가격이 3년 전 폭락 직전 수준을 향해 오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

앞서 JP모건은 지난달 “금 투자 기관투자가들이 비트코인을 대거 매수하고 있다”며 “비트코인이 금 대체 투자수단으로 부상했다”는 보고서를 낸 바 있다.

또한 17일 CNBC·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24시간 동안 4% 이상 올라 1만7천30달러에 거래됐다. 2018년 1월 7일 이후 최고치다.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들어서만 137% 올랐다.

업계 관계자들은 올해 비트코인 상승세는 여러 요인이 더해진 것이라고 진단했다. 코로나19 관련 정부 부양, 폴 듀터 존스, 스탠리 드러켄밀러 등 거물 투자자들의 관심이 더해진 결과다.

가상화폐를 선호하는 쪽에서는 비트코인을 금과 같은 안전 피난처와 비슷한 품질을 갖췄다고 본다. 통상 경제가 어려울 때 투자자들은 안전 피난처로 몰린다.

또 이들은 팬데믹에 대응한 재정과 통화 부양 조치로 인해 미국 달러와 같은 국가 통화의 매력이 줄어들었다고 주장한다.

CNBC는 다양한 주요 기업이 가상화폐 세계에 진출한 점도 비트코인의 엄청난 상승세를 부채질했다고 진단했다.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는 고객이 가상화폐를 더 쉽게 거래할 수 있도록 디지털 자산 전담부를 마련했다. 페이팔은 최근 사용자들이 가상 통화를 사고 보유하고 팔 수 있도록 서비스를 시작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