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호 아내 안나 셋째 탄생..엘프 비주얼·6개 국어 능통 '뛰어난 유전자' 주목

김지연 기자 승인 2020.01.17 04:22 의견 0
(자료=박주호 SNS)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축구선수 박주호 부부가 셋째 출산 소식을 직접 알렸다. 

박주호 아내 안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3.01.2020 Hello there baby Park. And happy birthday(안녕 베이비 박. 그리고 생일 축하해 박주호)"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주호 안나 부부의 셋째 모습이 담겨 있다. 정확하게 얼굴은 나오지 않아 여자인지 남자인지 알 수 없지만 조그마한 손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박주호 부부의 셋째 임신 소식은 지난해 12월 '2019 KBS 연예대상'을 통해 알려졌다. 이날 대상을 수상한 박주호는 무대에 올라 "나은이 건후에게 동생이 생겼다. 내년에는 세 아이로 찾아 뵙겠다"고 셋째 탄생을 미리 예고했다.  

특히 네티즌들은 박주호와 박주호 아내 안나의 남다른 유전자를 고려해 셋째에 대한 관심을 키우고 있다. 성별도 알려지지 않아 궁금증을 자극한다. 

박주호와 아내 안나는 스위스 명문 클럽 FC바젤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박주호는 스위스 명문 클럽 FC바젤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당시 구단의 아르바이트 직원이었던 그의 아내를 만나 결혼에 골인했다. 아내 안나는 6개 국어에 능통한 재원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