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맹독성 가스로 뒤덮인 포스코..‘작업환경측정’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아

오수진 기자 승인 2021.10.14 15:25 의견 0
14일 광양제철소 본부에서 열린 포스코 맹독성 가스 누출 진상조사 전수조사 촉구 기자회견 [자료=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

[한국정경신문=오수진 기자] 포스코가 폐수 찌꺼기를 재활용해 맹독성 가스가 외부로 유출됐으나 ‘작업환경 측정이’ 한 차례도 실시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은 14일 광양제철소 본부에서 ‘포스코 맹독성 가스 누출 진상조사 및 전수조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포스코가 공장에서 발생한 폐수 찌꺼기 슬러지를 코크스 생성 과정의 원료로 재투입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슬러지는 ‘시안’이라는 물질로 청산가리의 원료이기도 하다. 고온 처리 공정에 투입될 시 인체에 치명적인 ‘시안화수소’와 같은 맹독성 가스를 유발시키며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이 사용한 독가스기도 하다.

한국환경공단이 실시한 검사에서는 1킬로그램(kg) 당 564.3밀리그램의 시안이, 또 다른 기관에서는 1037.5밀리그램 시안이 검출됐다. 시안 기준치는 주거지역과 임야 등은 2밀리그램, 공장지역은 120밀리그램이다.

노조는 “올해 포스코는 사상최대의 영업이익을 달성하고 있고 연간 영업이익만 8조원을 넘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이런 대기업 포스코가 수억원의 비용을 절감한다는 이유로 슬러지를 재활용해,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발생시킨 것에 대해 충격적일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기업시민’을 강조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말한 것이 거짓임으로 밝혀진 것”이라며 “노동자의 건강, 시민의 안전이 포스코의 추악한 이윤 추구로 사라지고 있는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뒤늦게 환경부가 광양제철소 조사에 돌입했지만 노동자들은 여전히 위험 속에서 작업 중이다. 고용노동부는 시안을 유해성 측정 항목에 포함시키지 않았으며 환경부 역시 슬러지가 재활용된다는 이유로 폐기물로 분류하지 않은 바 있다.

이들은 “행정당국도 포스코의 슬러지 문제와 시안가스 누출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그동안 포스코에 면죄부만 준 것이다. 행정당국은 포스코의 이번 문제와 관련해 포스코에 대한 압수수색 등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환경부는 시안화수소의 외부 유출 여부 등에 대한 조사를 현재 진행 중이다. 결과는 이달 안으로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