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살 선수생명이..안드레고메스 부상, 손흥민 강력태클 설전↑ (토트넘 에버튼)

김지연 기자 승인 2019.11.04 07:00 의견 0
토트넘 공식 트위터 캡처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손흥민(27·토트넘)이 거친 백태클 직후 안드레 고메스(26·에버튼)의 상태를 파악한 뒤 오열했다.

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진행된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턴-토트넘전은 1-1로 종료됐다. 하지만 후반 34분 손흥민의 백태클에 안드레 고메스의 발목 부상이 일어나면서 경기 결과 보다도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당시 에버턴의 역습을 막기 위해 손흥민이 태클을 시도했고 고메스가 넘어지면서 오리에와 충돌했다. 이때 고메스는 발목이 완전히 돌아가는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발목이 골절된 것으로 보이는 고메즈는 들것에 실려 경기장으로 빠져나간 뒤 병원으로 후송됐다.

손흥민은 곧바로 퇴장을 당했다. 손흥민은 정신이 완전히 흐트러진 듯한 얼굴로 피치를 빠져나갔다.

경기장에는 에버턴 홈 관중들의 야유가 쏟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양 팀 감독을 비롯한 많은 주변인들은 손흥민이 고의적으로 그를 다치게 한 것이 아님을 강조하고 나섰다.

마르코 실바 에버턴 감독은 “내 의견은 아무것도 바꾸지 못한다. 나는 공정해야 한다. 손흥민의 태클을 강력했다. 하지만 나는 손흥민의 태클이 고메스를 나쁘게 할 의도가 없었다고 100% 확신한다”고 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역시 “축구가 중요한 게 아니다. 고메스와 현재 상황이 중요하다”면서 “손흥민이 발생한 일에 대해서 의도를 갖지 않았다는 건 명백한 사실이다.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이고 손흥민은 퇴장을 당했다”고 이야기했다.

국내 네티즌의 반응은 뜨거운 상황이다. 손흥민의 강한 태클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네이버 실시간 반응에는 "선수 생명이 달린 발목인데 걱정된다"는 의견부터 "멘탈케어 잘히구 다리빠른 치유 기원합니다" "복합골절이면 선수생활 끝난다고 봐야" "아니 무리한 태클을 왤케 하는거야 수비 좋지도 못하면서" "고메스 선수 26살 어린나이인데" "영상보니 손흥민 선수 고의는 전혀 아니었는데 이런 불운이.. 둘다 빠른 쾌유 빕니다" "다른 선수 생명을 짓밞았으면 그에 대한 징계를 받아야됨" 등의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