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조선 3사, '입단협 난항'에 칼 빼들어..내달 6일 공동 파업 돌입

이정화 기자 승인 2022.11.22 09:54 의견 0
지난 7월 18일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삼호중공업) 노동조합이 서울 계동 현대 사옥 앞에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공동교섭을 사측에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자료=현대중공업 노조]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노동조합이 공동 파업에 돌입한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이처럼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 노조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난항으로 다음 달 6일 4시간 공동 파업에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 노조가 같은 날 함께 파업하는 것은 최초다.

이들 노조는 다음 달 7일 7시간 순환 파업을 진행하고 같은 달 13일부터는 전면 파업에 들어갈 방침이다.

노조는 "사측이 올해 임단협과 관련해 별다른 제시안을 내놓고 있지 않아 3사 노조가 총력 투쟁하기로 했다"면서 "파국을 원하지 않는다면 사측은 당장 제시안을 테이블 위에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가 합법 파업하려면 조합원 과반 찬성과 노동위원회의 조정 중지 결정이 내려져야 하는데 3사 모두 조합원 총회에서 파업이 가결됐다.

다만 현대중공업과 현대삼호중공업에는 조정 중지 결정이 내려졌지만 현대미포조선은 노동위원회로부터 '행정 지도'가 내려져 파업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상태다. 이에 현대미포조선은 노동위원회에 지난 18일 다시 쟁의행위 조정 신청을 했다.

앞서 현대중공업 노사는 올 들어 30차례,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 노사는 20여 차례 교섭했지만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3사 노조는 ▲기본급 14만23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임금피크제 폐지 ▲노동이사제 조합 추천권 도입 ▲교육비 지원 현실화 ▲사회연대기금 10억원 출연 등을 올해 교섭에서 요구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