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오징어 먹물로 나무 438그루 살려..택배박스에 먹물 분사형 바코드 사용

이정화 기자 승인 2022.08.03 17:10 의견 0
3일 CJ대한통운은 지난 3년간 택배 박스에 먹물 분사형 바코드를 사용해 3500만장의 코팅라벨 사용을 줄였다고 밝혔다. 사진은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 [자료=CJ대한통운]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CJ대한통운이 먹물 분사형 바코드로 나무 438그루를 살렸다.

CJ대한통운은 지난 3년간 택배 박스에 먹물 분사형 바코드를 사용해 3500만장의 코팅라벨 사용을 줄였다고 3일 밝혔다. 이 바코드는 오징어가 먹물을 뿜듯이 잉크를 분사해 물류 현장에서는 '오징어먹물 바코드'로 불리고 있다.

대부분 물류업체는 작업자가 박스에 담아야 할 상품의 종류와 수량을 확인하기 위해 박스 측면에 별도의 바코드 라벨을 부착한다. CJ대한통운은 상자 표면에 인쇄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이를 통해 3년간 축구장 34.3배 규모의 종이 라벨 사용을 줄였다는 설명이다.

A4용지 1만장을 생산하는데 수령 30년 된 나무 한 그루가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해당 수령의 나무 438그루를 살린 셈이다.

라벨 제작에 들어가는 플라스틱 필름 코팅과 접착제 등은 물론 완충재 사용도 줄였다. 박스 포장에 사용되는 테이프와 완충재는 모두 종이로 대체해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첨단화·자동화 기술을 통해 불필요한 부자재를 없애고 과대 포장도 방지하고 있다"며 "물류 프로세스 곳곳에 환경친화적인 작업방식을 도입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