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삼성전자, 5분기 만에 반등..1분기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 41.2%

박민혁 기자 승인 2021.07.09 10:02 의견 0
X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 현장[자료=삼성전자]

[한국정경신문=박민혁 기자] 삼성전자의 1분기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이 직전 분기보다 소폭 상승했다.

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D램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41.2%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보다 0.02%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이어 SK하이닉스가 28.8%의 점유율로 2위를, 미국의 마이크론테크놀로가 24.3%로 3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D램 점유율은 지난 2019년 3분기 44.4%를 기록한 뒤 지난해 4분기까지 5분기 연속 하락했다가 올해 1분기에 다시 반등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4분기(29.3%)보다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다. 마이크론은 작년 4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D램에 비해 경쟁이 치열한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도 삼성전자는 1분기 33.4%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웨스턴디지털(14.2%), 키옥시아(18.4%), 마이크론(11.9%), SK하이닉스(12.2%), 인텔(7.4%) 등의 순이다.

인텔 낸드 부문 인수를 진행중인 SK하이닉스는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 낸드 점유율이 20%에 육박하며 웨스턴디지털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설 전망이다.

또다른 시장조사업체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올해 1분기 스마트폰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이 삼성전자가 49%의 압도적인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2위는 SK하이닉스로 23%, 3위는 마이크론으로 14%다.

이 가운데 전년 동기 대비 21% 성장한 D램의 경우 삼성이 1분기 54%의 매출 점유율로 과반을 차지했다. SK하이닉스 25%, 마이크론 20% 순이었다.

스마트폰용 낸드는 삼성이 42%였고 SK하이닉스와 키옥시아가 각각 20%, 19%의 점유율을 보였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점유율 1, 2%는 회사의 공급 방침에 따라 쉽게 바뀔 수 있는 수치로 삼성전자가 메모리 시장에서 여전히 높은 시장 지배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2분기부터 반도체 슈퍼사이클(초호황)이 본격화된 가운데 점유율 수치에도 변동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