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ERA 2.32' 아시아 최초 1위..SF전 7이닝 무실점

최태원 기자 승인 2019.09.29 10:22 의견 0
LA다저스 류현진이 29일 오전(한국시각)에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투구를 마친 뒤 마운드에서 내려가는 장면(자료=LA다저스 트위터)

[한국정경신문=최태원 기자] LA다저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ERA) 1위를 확정지었다.

류현진은 29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14승째(5패)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ERA를 2.41에서 2.32로 낮춰 이 부문 1위를 확정지었다.

물론 아직 정규시즌이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닌 만큼 산술적으로 뒤집힐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2.43의 ERA로 2위에 올라있는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10이닝 무실점을 기록할 경우 뒤집기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산술적인 가능성일 뿐이다. 메츠는 잔여 경기가 1경기밖에 안남았고 이 경기 선발도 노아 신더가드로 결정됐다. 메츠와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마지막 경기가 기나긴 연장전에 돌입하고 디그롬이 그 과정에서 마운드에 올라 10이닝을 던지면 가능하지만 이는 현실적이지 않다. 일어날 수 없는, 그야말로 산술적인 가능성일 뿐이다.

류현진은 이로써 투수 부문에서 타이틀 홀더가 된 4번째 아시아 출신 선수로 기록됐다. 노모 히데오가 1995년과 2001년 탈삼진왕에 올랐고 다르빗슈 유가 2013년에 역시 탈삼진 1위를 차지했다. 왕첸밍(대만)이 2006년 다승왕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ERA 타이틀은 류현진이 아시아 선수 중 최초로 타이틀 홀더가 됐다. 

2.32의 ERA는 역대 아시아 투수 중 가장 낮은 수치다. 노모가 1995년 기록했던 2.54가 최고 기록이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이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밖에도 류현진은 볼넷을 24개만 허용해 규정 이닝(162이닝)을 채운 투수 중 가장 적은 볼넷을 내줬다. 9이닝 평균 볼넷 허용도 1.23으로 양대리그 전체 1위다.

류현진은 지난 5월 6경기에서 5승을 수확하며 이 기간 0.59의 ERA를 기록해 이달의 투수에 선정되기도 했다. 1998년 7월 박찬호에 이어 무려 21년만에 한국선수로 이달의 투수로 선정되는 기쁨을 누리기도 했다.  

이날 등판으로 정규시즌을 끝낸 류현진은 이제 포스트시즌을 준비하게 된다. 내셔널리그 포스트시즌은 오는 10월2일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시작으로 포스트시즌에 돌입한다. 다저스는 오는 10월4일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을 시작으로 포스트시즌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류현진의 포스트시즌 등판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