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국감] 윤준병, 쿠팡 배송직원 근로시간 조작 의혹 제기..쿠팡 “임의조작 엄격히 금지”

김성아 기자 승인 2021.10.13 15:23 | 최종 수정 2021.10.13 17:30 의견 0
쿠펀치 앱 QR코드 화면 [자료=쿠팡]

[한국정경신문=김성아 기자] 쿠팡이 배송 담당 직원의 근로시간을 조작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국정감사에서 쿠팡이 “노동자들의 근로시간을 조작해 주 52시간제를 무력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어플은 직원의 근무시간을 관리하는 어플이다. 주 52시간 근무제도가 도입되면서 직원들이 근무시간을 초과하면 업무 과다를 방지하기 위해 복귀 알람을 전송하는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윤 의원은 쿠팡이 배송 직원의 근무시간을 기록·관리하는 ‘쿠펀치’라는 앱을 통해 근로시간을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감장에 나온 한 쿠팡 노동자는 “주 52시간 근로시간을 넘긴 뒤 나중에 확인해 보니 근로 시간이 줄어있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지난 2018년 시행된 근로기준법 개정안에 따르면 노동자들은 어떠한 이유에도 주 52시간 이상 근무할 수 없다.

쿠팡 측은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쿠팡 관계자는 “쿠펀치 임의 조작은 사규 위반 행위로 규정된다”며 “회사는 이러한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고 일부 미기입·오류 등에 대해서는 관리자가 해당 배송기사의 확인을 받아 정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