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코로나 대응 강자 ‘셀트리온’..진단키트로 철옹성 美국방부 뚫었다

최대 7382억 규모 공급 계약

김성아 기자 승인 2021.09.23 15:06 의견 0
셀트리온·휴마시스 공동 개발 코로나19 현장형 항원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Celltrion DiaTrust™ COVID-19 Ag Rapid Test)'. [자료=셀트리온]

[한국정경신문=김성아 기자] 국내 코로나19 대응 강자로 불리는 셀트리온이 철옹성처럼 단단한 미국 국방부 수주 시장을 뚫었다.

셀트리온은 미국 국방부와 최대 7382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체외진단 전문기업 휴마시스와 공동개발한 ‘디아트러스트’로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를 통해 미국 내 공급된다.

셀트리온USA는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이 진행하는 구매사업에서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이르면 다음달 1일부터 군 시설과 요양원·지역검사소·주요 시설물 등 미국 내 2만5000개 지정 조달처로 공급이 시작된다.

이번 계약은 미국 조달시장 내 적용되는 미국산 우선 구매법(Buy American Act)이 적용되는 불리한 상황에서도 성사됐다는 것에서 의미가 있다. 해당 법으로 인해 미국 조달시장은 미국 제품 또는 미국 내 생산제품에 가산점을 부여해 해외 업체들 입장에서는 ‘철옹성’으로 여겨지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기준이 까다로운 미 국방부 조달사업에 공급업체로 참여하게 됐다는 사실만으로도 셀트리온의 기술력과 공급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이번 공급계약 이행에 집중해 진단키트 제품에 대한 대외 신뢰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