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이재명,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대응 국제 공조 제안..日정부엔 항의 서한

박민혁 기자 승인 2021.05.06 13:26 의견 0
6일 경기도는 일본 경제산업성과 후쿠시마현을 비롯해 총 12개 국가 25개 지방정부에 이같은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밝혔다. [자료=경기도]

[한국정경신문(수원)=박민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의 철회를 촉구하는 항의 서한을 일본 정부에 항의 서한을 보내고 태평양 연안 지방정부에는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을 제안했다.

경기도는 일본 경제산업성과 후쿠시마현을 비롯해 총 12개 국가 25개 지방정부에 이같은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6일 밝혔다.

서한문에서 이 지사는 “10년 전 발생한 후쿠시마 참사는 안전보다 비용을 먼저 생각했던 인류에게 큰 경종을 울린 사건”이라며 “이번 오염수 방류는 참사로부터 교훈을 무시한 일이자 비극을 자초하는 일방적인 결정으로 자국민은 물론 인접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도외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우려와 분노에도 불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을 끝내 고수한다면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이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하와이주, 캘리포니아주, 괌주 등 관광으로 유명한 도시를 포함한 태평양 연안 12개 인접국 25개 지방정부에 보낸 서한문에서는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국제적 공조를 제안했다.

이 지사는 “태평양에 핵폐기물을 방류하려는 일본 정부의 계획은 인류와 자연에 대한 중대한 범죄이자 전지구적인 해양환경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밖에 없다”며 수산업·무역업·관광산업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어 “경기도는 태평양 연안의 인접국과 지방정부들에 일본의 이번 조치에 대한 공동대응에 함께 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