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경기도, 일상 속 ‘성차별 언어’ 바꾼다..보모→아동돌봄이

박민혁 기자 승인 2021.05.03 10:57 의견 0
경기도는 일상 속 성평등 의식을 높이기 위해 ‘성차별 언어 개선’ 공모를 진행한 결과 ‘보모→아동돌봄이(보육사)’ 등 6건을 최종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자료=경기도]

[한국정경신문(수원)=박민혁 기자] 경기도가 가부장 중심주의, 남아선호사상 등의 잔재가 반영된 성차별 언어를 성평등 언어로 도민과 함께 바꿔 나가고 있다. 우리가 일상 속 무심코 사용하는 성차별적인 언어를 바로 잡겠다는 구상이다.

경기도는 일상 속 성평등 의식을 높이기 위해 ‘성차별 언어 개선’ 공모를 진행한 결과 ‘보모→아동돌봄이(보육사)’ 등 6건을 최종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심사 득점순에 따라 ▲보모→아동돌봄이/보육사 ▲여성적·남성적 어조→부드러운·강인한 어조 등 2건이 공동 최우수작으로, ▲젖병→수유병이 우수작으로, ▲녹색어머니회→등굣길안전지킴이/등굣길안전도우미 ▲보모→육아보조인/유보사/유아돌보미 ▲녹색어머니회→안전지킴이 등 3건이 장려로 각각 선정됐다.

선정작 응모자들은 보모의 경우 아이를 돌보는 것이 여성의 역할이라는 편견을 담을 뿐만 아니라 남성 보육종사자를 배제한다는 의견이다. 또한 국어 수업 과정에서 흔히 쓰이는 여성적 어조와 남성적 어조 역시 학생들에게 더욱 공고한 성별 고정관념을 심어준다고 했다.

젖병의 경우 여성의 신체 부위를 표현하기보다 수유 행위 자체에 초점을 두는 게 적절하다는 제안이었고, 녹색어머니회에 대해서는 어머니만이 아동의 양육자라는 고정관념을 유발하고 다양한 가족을 차별한다는 주장이었다.

이밖에 ▲학부모 → 보호자·양육자 ▲맘카페 → 도담도담 카페 ▲여성전용주차장 → 배려주차구역 ▲앞치마 → 앞받이·보호티 ▲처녀막 → 질막 ▲죽부인 → 죽베개 등의 제안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도는 지난달 1일부터 16일까지 공모로 접수된 331건의 제안에 대해 여성정책과, 언어전문가, 여성단체 등이 개선 필요성, 공감성, 확산성 등을 기준으로 두 차례에 걸쳐 심사했다.

도는 제안받은 용어를 중심으로 캠페인 영상을 제작, 도민의 성평등 용어 사용을 장려하고 성평등 의식을 확산할 계획이다.

김미성 경기도 여성정책과장은 “무심코 사용하고 있던 성차별 언어들을 적극 발굴한 도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일상 속 언어를 바꾸는 작은 실천들이 모여 성평등하고 차별 없는 사회를 앞당길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본 공모의 응모자 331명 중 지원자의 성별은 여성이 65.6%, 남성이 34.4%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