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부산시, 가덕도신공항 에어시티 개발 추진..사업타당성 검토용역 발주

허미화 기자 승인 2021.09.15 15:32 의견 0

가덕도신공항 조감도 [자료=부산시]

[한국정경신문(부산)=허미화 기자] 17일부터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부산시가 가덕도신공항 주변 지역 개발 방향을 정립하고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부산시는 '가덕도신공항 에어시티 기본구상 및 사업타당성 검토용역(이하 용역)'을 발주한다고 밝혔다.

시는 앞으로 1년 동안 강서구 가덕도 눌차만, 천성항 일원을 대상으로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용역비는 5억원으로 협상에 의한 계약으로 추진한다.

부산시는 이번 용역에 사업방향 설정 및 기본구상 검토뿐만 아니라 공항과 연계하여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물류·상업·업무 기능 등을 계획하여 경제적 유발효과와 일자리 창출로 부산이 세계적인 물류도시, 관광마이스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가덕도신공항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부·울·경 여러 지역에서 신공항으로 도달할 수 있는 최적의 철도 및 도로 등 접근교통망 계획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앙정부 역점 사업인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고려하여 에어시티의 특성을 반영한 실천할 수 있는 개발방향과 개발 콘셉트도 구상한다.

시는 오는 2022년 하반기 용역이 완료되면 이어서 사업자 선정과 예비 타당성조사,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등을 거쳐 가덕도신공항 건설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2029년 개항을 목표로 신공항을 중심으로 한 도시기능 강화와 2030부산세계박람회에도 빈틈없이 대비하겠다”며 “또한 이번 용역을 통하여 투자유치 및 홍보전략을 체계적으로 마련하여 글로벌기업의 실질적인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고 향후 주변 지역 개발로 침체된 지역 경기회복에도 획기적인 전환점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