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경로] 17호태풍타파 일본과 한반도 사이로..제주·통영·부산 비상

김지연 기자 승인 2019.09.20 06:37 의견 0
태풍 타파 통보문 (자료=기상청)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 머무르던 열대저압부가 19일 오후 제17호 태풍 '타파(TAPHA)'로 발달해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태풍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7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했다. 20일 오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2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0m(시속 72㎞)다.

일요일인 22일 오전 3시쯤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350㎞ 해상을 거쳐 같은 날 낮 시간대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5시에는 통영 남남서쪽 약 270km 부근 해상을 지난다. 이후 부산을 지나 23일 독도를 거쳐 다시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된다.

태풍 타파는 강한 비를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에 150∼400㎜, 많은 곳은 500㎜ 이상으로 전망되고 있는 상황.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이 동쪽으로 수축할 경우 태풍의 진로가 동쪽으로 조금 이동할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 정보를 적극적으로 참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 '타파'는 말레이시아어로 메깃과 민물고기를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