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자 VS 정배우 '성매매 혈투' 몇라운드까지? 꽃자 절친도 나섰다

홍정원 기자 승인 2019.08.17 03:23 의견 2

꽃자 정배우, 성매매를 둘러싼 혈투는 몇 라운드까지 갈까. 이번에는 BJ 꽃자 친구 BJ 어링까지 나섰다.

꽃자, 정배우 혈투에 꽃자 친구 BJ 어링까지 나섰다. (자료=꽃자 사회관계망서비스, 정배우·어링 각 유튜브 방송 캡처)

유튜버 정배우에 의해 과거 불법 성매매를 한 사실이 드러나고 이를 인정한 트랜스젠더 BJ 꽃자 절친 BJ 어링이 정배우 콘텐츠를 비난했다.

지난 15일 BJ 어링은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오늘은 진짜 누군가(정배우)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어 방송하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어링은 "모두가 엮이지 말자. 어링도 조심해라고 한다. BJ 꽃자도 내가 엮일까 걱정하고 있다. 자기가 힘든 시기인데 주변 지인들을 걱정하느라 전전긍긍한다"며 "내가 무슨 말하고 싶은 거냐 하면 난 그 사람(정배우) 저의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링은 "올라온 꽃자, 정배우 영상을 봤고 상황을 알고 있다. 꽃자 팬으로서 보고 있었다. 그 사람(정배우)이 행동하는 하나하나가 너무한 게 아닌가란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어링은 "너무하다고 생각하는 점은 논란(성매매)을 언급하고 잘잘못을 따져 팩트 체크하는 것까진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배우) 본인도 콘텐츠라 이야기했다. 하지만 콘텐츠 선에서 끝내지 않았다. 꽃자가 사과했고 해명했고 책임지기 위해 방송을 접으려 한 사람에게 본인 생방송을 켜서 꽃자 구독자들을 '시녀'라 칭했다"고 지적했다.

또 어링은 "오히려 꽃자는 다른 사람이 피해볼까 걱정한다. 꽃자가 사과했고 잘했다는 게 아니다. 사람이 살면서 실수할 수 있고 자기가 인정하는 사람에게 모욕적인 언사할 이유가 있는가. 사실을 밝히는 선이 아니라 그 이상을 넘어 모욕한 행동이다. 비난 받을 콘텐츠다"고 비난했다. 

어링은 "꽃자가 거짓말했다고 하는데 이제 인정했고 책임지겠다고 얘기했으면 된 거 아닌가. 꽃자 입장에서 두둔하고 생각하는 사람은 다 시녀인가. (정배우 콘텐츠에는) 혐오성 있다. '시녀들과의 전화 데이트'라 한다. 너무 화난다"고 분개했다.

또한 어링은 "콘텐츠라 진실을 밝히는 선이 아니었다. 얼마나 잔인한지 궁금해 다시 보고 싶었는데 비공개 처리했다. 남을 빨아먹지 말라고 얘기하는 분이 본인 콘텐츠로 승부하는 사람 맞는가. 정배우가 떳떳하다면 본인이 비공개로 걸었던 실시간을 공개로 전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심하다. 지금까지 올라온 영상에 대해 이건 잔인한 행동이다. 내 소신을 말하고 있을 뿐이다"고 말했다.

어링은 마지막으로 "정배우는 적당히 했어야 했다. 본인 콘텐츠 비난하지 말라고 하는 사람이 어떻게 하면 꽃자를 물어뜯을까 하고 있다. 관련 제보를 모으려고 꽃자 지인들에게 연락해 어떻게든지 잡아보려는 심산이다"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지난 14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BJ 꽃자 불법 성매매 과거. 4년 동안 불법 행위한 사건 총정리"란 제목의 영상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BJ 꽃자는 불법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고서 정배우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