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성추문 연루 블리자드 개발자 맥크리 이름 딴 오버워치 '맥크리', 콜 캐시디로 개명

이상훈 기자 승인 2021.10.23 12:03 의견 0
블리자드 성추문에 연루된 개발자 맥크리 이름을 본딴 오버워치 캐릭터 '맥크리' 이름이 26일부터 '콜 캐시디'로 변경된다. [자료=오버워치 트위터]

[한국정경신문=이상훈 기자]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인기 FPS(1인칭 슈팅) 게임 '오버워치'의 주요 캐릭터 중 한 명인 맥크리(McCree)의 이름이 콜 캐시디(Cole Cassidy)로 바뀌었다.

​오버워치 공식 트위터는 23일 새벽 "콜 캐시디를 만나보세요. 10월 26일 참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맥크리 이미지를 남겼다. 2016년 출시돼 줄곧 맥크리였던 캐릭터 이름이 5년 만에 콜 캐시디로 바뀌게 된 것이다.​

맥크리는 오버워치 출시 당시 공개된 21명의 캐릭터 중 한 하나다. 블리자드의 유명 개발자 제시 맥크리(Jesse McCree)의 이름을 본따 이름지어졌다. 그러나 그는 액티비전 블리자드가 한창 '성추문'으로 홍역을 앓고 있던 중 동료들과 함께 퇴사했다. 제시 맥크리가 성추행 주요 가해자 동료들과 함께 성차별적인 사내 문화를 만들었다는 의혹을 받았다.​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7월 22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정부로부터 성차별, 직원들에 대한 보복, 차별과 폭행 등을 방조한 죄, 임금차별 등의 혐의로 고소당했다. 당시 소장에는 ▲여직원이 쓰는 수유실에 남직원들이 들어와서 이곳을 회의실로 써야 된다며 여직원들을 내쫓은 점 ▲임신할 가능성을 이유로 여직원의 승진을 막은 점 ▲남직원은 업무 시간에 게임을 하고, 해야 할 업무를 여직원들에게 떠넘긴 점 ▲여직원이 근무 중 아이를 돌봐준 시설에 아이를 데리러 가는 것을 비난한 점 ▲동료 남직원과 남자 상사가 여직원에게 작업을 걸며 강간에 대해 언급하고 비하적인 태도를 취한 점 ▲남직원들이 술을 마시며 여직원의 자리로 가서 부적절한 행동을 수차례 한 점 ▲액티비전 측의 상사와 함께 출장 간 여직원이 상사와의 성적인 관계 때문에 출장 중 자살하는 일이 발행한 점 ▲여직원이 자살하기 전 남자 직원들이 사내 파티에서 여직원의 누드사진을 돌려봤다는 점 ▲여직원들의 몸을 더듬거리거나 성적인 말을 건네는 일이 수차례 있었다는 점 ▲인사팀에 성추행 사실을 제보하면 강제 부서 이동, 일시 해고, 프로젝트가 거부당하는 일 등의 보복조치가 취해진 점 등 실로 엄청난 양의 성추문과 인사보복 행위가 적혀 있었다.​

맥크리는 피스키퍼(Peacekeeper)라는 6연발 리볼버를 사용하는 총잡이 캐릭터다 마초적인 캐릭터와 높은 데미지의 단발 권초을 사용하는 탓에 조준 실력에 따라 캐릭터의 성능이 크게 차이가 나는 탓에 고수들이 선호하는 인기 캐릭터다.​

하지만 제시 맥크리의 성추문 스캔들로 인해 액티비전블리자드는 맥크리 캐릭터 이름을 변경한다고 발표했고 앞으로 게임 내 캐릭터에 실제 직원의 이름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성추문 스캔들이 불거진 지 3개월여 만에 맥크리 캐릭터의 이름이 콜 캐시디로 정해지자 네티즌들의 불만도 폭발했다. 네티즌은 "우리가 알고 사랑했던 맥크리는 영면하셨습니다", 맥크리=워싱턴 레드스킨스(Washington Redskins, NFL 구단으로 워싱턴 레드스킨스가 원주민 노예노동에서 기원한 데에 논란이 일자 워싱턴 풋볼팀으로 개명). 인종차별이 종식되자 성차별이라니. 대댄한 팀이다", "맥크리로 몇 년이나 불렀는데 캐시디라니. 누가 그 캐릭터인 줄 알겠어?" 등 트위터에 댓글을 달고 액티비전블리자드를 비난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