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홈앤쇼핑, 중기 해외 진출 돕는다..해외 이커머스 플랫폼 입점 지원사업 진행

김성아 기자 승인 2021.10.15 08:36 의견 0
홈앤쇼핑 전경 [자료=홈앤쇼핑]

[한국정경신문=김성아 기자] 홈앤쇼핑이 코로나19로 해외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돕고 나섰다.

홈앤쇼핑은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해외 이커머스 플랫폼 입점 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해외 이커머스 플랫폼 입점을 통해 직접 해외 판매활동을 하고자 하는 중소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한다. 총 10개 기업을 선정해 쇼피·알리바바·라자다·라쿠텐·아마존 등 해외 플랫폼 입점을 지원할 계획이다.

해당 업체들은 최대 500만원의 지원금을 받는다. 플랫폼 입점비·광고 활동·외국어 동영상 제작 등 마케팅 지원과 할랄·FDA 인증 취득 비용 및 지식재산권 획득 지원 등 인증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금 내에서는 항목별 중복 지원이 가능하다.

지원사업 신청 접수는 오는 20일까지 진행되며 자세한 내용은 홈앤파트너스 시스템에서 확인 가능하다.

홈앤쇼핑 관계자는 “국내 중소기업 가운데 해외에서 통할 상품임에도 마케팅과 각종 인증 획득에 드는 비용으로 수출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해외 판로개척 지원을 계기로 더 많은 중소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