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홍준표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 수사" 발언에 야권 일제히 비난

이상훈 기자 승인 2021.09.18 09:58 의견 1
[자료=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한국정경신문=이상훈 기자]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수사'라는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의 발언에 야권에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홍 의원은 전날 실시된 대선후보 TV 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견제하기 위해 조국 일가 수사 얘기를 꺼냈지만 같은 당에서도 이를 두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서 "조국 일가의 불법·특권·반칙·위선 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는데 과잉수사라니요"라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도 YTN 라디오에 나와 "경쟁자를 공격하려고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경쟁 주자들은 홍 의원의 발언이 여론조사에서 여권 지지층이 일부러 '쉬운 야당 후보'를 미는 역선택을 노린 것이라고 몰아세우고 있다. 실제 조 전 장관의 지지자들이 자주 쓰는 구호인 '조국 수호'에 홍 의원의 성을 붙인 '조국수홍'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대선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토론장에서 '조국 수호'라도 외치지 그랬나"라며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으려는 '민주당 표 구걸'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조국 사태에 대한 홍 의원의 태도가 경선을 계기로 달라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 의원은 조국사태 당시 "윤 총장이 진정한 칼잡이인지 지켜 보겠다"며 윤석열 검찰을 응원했었다.

당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사쿠라홍', '표를 위해 양심을 판 홍준표는 조국당으로 가라'는 등 홍 의원을 비난하는 글이 올라왔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적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