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청와대는 고민 중?..송영길 “이재용, 사면 아닌 가석방 가능”

박민혁 기자 승인 2021.06.07 08:19 의견 0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문제에 대해 '가석방' 가능성을 언급했다. [자료=연합뉴스TV]

[한국정경신문=박민혁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과 관련해 “꼭 사면으로 한정될 것이 아니고 가석방으로도 풀 수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가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중요한 것은 이 부회장이 구속돼서 활동을 못하고 있고 이 부회장이 나와야 투자도 되는 것 아니냐는 점”이라며 “이 부회장이 나와서 반도체, 백신 등 재난적 상황에서 일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국민적 공감대가 높아지고 있으며 이에 대해 청와대가 깊게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 이런 청와대 입장을 이해한다"고 했다.

송 대표는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선 “국회에서 논의 중인 손실보상법만으로는 피해 커버가 불가능해서 재난지원금과 결합하지 못하면 국민적 불만이 높아질 수 있다”며 “패키지로 고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자신의 ‘윤석열 파일’ 발언과 관련해 “검증이 필요하다는 원론적 이야기”라면서 “윤 전 검찰총장의 ‘장모 10원 한 장’ 발언을 보고 아연실색했는데 조국 전 장관이 장관을 하는 것도 못마땅해서 저렇게 가혹하게 하지 않았느냐.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이면 항상 국민께 해명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