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치솟고 다우지수 떨어져 "애플 등 실적발표 매매치열"

김지연 기자 승인 2021.01.26 07:27 | 최종 수정 2021.01.26 07:47 의견 0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애플 등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치열한 매매 공방 속에서 큰 변동성을 보인 끝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실적 기대가 큰 대형 기술주가 증시를 이끌며 나스닥지수와 S&P500은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현지 시간 25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6.98포인트(0.12%) 하락한 3만960.00 포인트에 마감됐다.

반면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13.89포인트(0.36%) 오른 3855.36 포인트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2.93포인트(0.69%) 상승한 1만3635.99 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이번주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대거 예정돼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실적으로 이동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기관과 개인의 힘겨루기 속에서 변동성이 컸다. 다우지수는 장중 400포인트 이상 떨어졌고 S&P500은 한때 1.15%, 나스닥은 1.29% 내리는 등 널뛰기 장세를 보였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 공급 차질 우려 속에서 기술주의 주가 흐름이 두드러졌다.

개인투자자들은 헤지펀드 등 공매도에 맞서 특정 주식을 집중 매수했고 헤지펀드들은 손실을 줄이기 위해 일시적으로 매수 수요를 가파르게 늘리는 숏스퀴즈에 나서 일부 종목이 급등했다. 단기 투자자의 차익실현 매물도 빠르게 쏟아져 장중 주가가 급등락했다.

한편 S&P 500 지수 구성 종목 가운데 5분의 1 이상,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의 3분의 1 이상이 이번주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스타벅스, 버라이즌, 마이크로소프트가 오는 26일에. 애플과 테슬라, 페이스북이 오는 27일에 실적을 내놓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