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국내 코로나 백신 개발 제넥신·진원생명과학·SK바이오사이언스 주식 ↑ 文대통령 지원

김지연 기자 승인 2020.10.16 07:36 | 최종 수정 2020.10.16 07:37 의견 0
코로나19 관련 이미지.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제넥신·진원생명과학·SK바이오사이언스가 화제다.

16일 오전 포털사이트 네이버에는 제넥신·진원생명과학·SK바이오사이언스가 급상승 검색어 키워드로 등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으로 국내 코로나 백신 개발 기업과 관련 주가에 관심이 높아진 것.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SK바이오사이언스를 찾아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현장 간담회'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가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절실히 기다리고 있다"며 "반가운 소식은 세계적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우리나라도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서 상당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특별히 오늘 백신 개발 현장을 둘러보며 우리 기술력에 대해 새로운 감회와 자신감이 생긴다"고 격려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7일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1상 시험 승인을 신청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등 글로벌 백신회사의 백신을 위탁생산해 국내 생산 물량 일부를 우리나라에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또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별도의 백신 공동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백신을 개발 중인 제넥신은 1·2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진원생명과학은 비임상을 진행 중이다. 치료제는 셀트리온이 항체치료제의 2·3상을, GC녹십자가 혈장치료제의 2상을 승인 받았다.

문 대통령은 "끝까지 확실히 성공할 때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번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만큼은 설령 다른 나라가 먼저 개발에 성공하고 우리가 수입할 수 있게 된다 하더라도 끝까지 자체 개발을 성공시켜야 한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SK바이오사이언스, 제넥신, 진원생명과학(백신), 셀트리온, GC녹십자(치료제) 등 백신·치료제 개발 기업 대표들과 연구진들이 참석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도 함께 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