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바로고, 코로나 비상대책위원회 TF 운영..소속 라이더에게 마스크 긴급 지원

이혜선 기자 승인 2020.03.03 09:57 의견 0
바로고가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서울, 경기, 부산, 충남, 제주 지역 소속 라이더에게 마스크를 긴급 지원한다. (자료=바로고)

[한국정경신문=이혜선 기자] 지난 1월 말부터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 TF를 구성해 운영 중인 바로고가 소속 라이더에게 마스크를 긴급 지원한다.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바로고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서울, 경기, 부산, 충남, 제주 지역 소속 라이더에게 마스크를 긴급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대구·경북, 서울, 경기, 부산, 충남, 제주 지역 소속 라이더는 이번주 내 각 허브(지사)에서 KF94 마스크를 수령할 수 있다. 바로고는 마스크 추가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확진자가 많은 지역에 마스크를 우선 보급할 예정이다.

바로고는 1월 말부터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 TF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확진자 동선을 각 지역 허브(지사)에 공유하며 해당 경로로 배달을 수행한 라이더에게 검진을 권유하는 등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한 배달 중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의심 증상이 나타나 보건당국으로부터 자가 격리 통보를 받은 라이더에게 생계보전비를 지원한다. 보건당국의 자가격리 통보를 받지 않아도 회사의 선제적 조치로 자가격리 권유를 받은 라이더 역시 동일하게 지원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