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대구지역 공공기관과 손잡고 ‘자립준비청년의 건강한 홀로서기’ 지원

임윤희 기자 승인 2024.07.11 16:56 의견 0
한국가스공사는 9일, 대구 중구에서 신용보증기금, 한국부동산원, 한국장학재단과 함께 대구지역 자립준비청년을 대상으로 건강한 사회 진출을 위한 생활 필수 교육을 시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자료=한국가스공사)


[한국정경신문=임윤희 기자]한국가스공사가 자립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작은 힘을 보탠다.

한국가스공사는 9일, 대구 중구에서 신용보증기금, 한국부동산원, 한국장학재단과 함께 대구지역 자립준비청년을 대상으로 건강한 사회 진출을 위한 생활 필수 교육을 시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각 공공기관 담당자를 비롯해 자립준비청년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가스공사를 비롯한 대구지역 4개 공공기관은 홀로서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립준비청년들에게 든든한 울타리가 되기 위해 각 공공기관이 보유한 전문 역량을 활용해 맞춤형 교육을 실시했다.

가스공사는 ▲도시가스 캐시백 등 에너지 복지제도 신청 방법, ▲가스사고 예방 및 행동요령, ▲산업재해 신청 및 보상 절차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으며, 신용보증기금은 ▲기초 금융교육 및 보이스피싱 예방 방법을, 한국부동산원은 ▲계약 방법 및 전세 사기예방을 위한 필수점검 사항에 대한 교육을 시행했다.

아울러, 한국장학재단은 청년기 학자금 대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자립준비 청년들이 건강하게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자립준비청년은 “자립준비청년들은 보호시설에서 바로 사회로 나오다 보니, 안전사고와 금융범죄에 노출될 위험성이 컸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생활에 필수적인 지식을 학습할 수 있어서 매우 유익했다”고 말했다.

가스공사를 비롯한 대구지역 4개 공공기관은 관계자들은 “자립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작은 힘을 보태고자 공동으로 교육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립을 시작하는 청년들의 첫걸음이 외롭지 않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